전체 글 127

내 목회철학은 성경적인가?(1)

캐나다 나이아가라에서 6년째 교회를 개척하여 섬기면서 다시 한 번 나의 목회의 방향성을 점검해보고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우리 교회는 성경적인 교회인지? 우리 교회는 복음중심의 교회인지? 나의 목회적 방향성은 건강하게 잘 가고 있는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는 글을 적어봅니다. 저는 캐나다에 오기전까지 20대와 30대 중반까지 대형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해왔습니다. 모든 것이 갖추어져있고 화려하고 멋있는 건물과 시설을 누리며 예배를 드리고 또 사역을 해왔습니다. 당연히 교회에서 제가 맡았던 사역들은 모두 활기차고 많은 사람들이 차고 넘쳤습니다. 어디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려오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늘 수백명 이상의 성도들 앞에서 찬양인도를 하고 말씀을 전했습니다. 저는 정말 열심히 사..

2022년 부활절 연합예배 with RRCC

코로나가 터지기 전 2년전에 저희 교회와 Rice Road Community Church는 함께 부활절 연합예배를 계획했었습니다. 안타깝게도 바이러스 상황이 발생하면서 모든 연합사역들을 멈추기 되었어요. 그리고 드디어 저희 두 교회는 함께 연합해서 함께 부활절 감사예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RRCC는 저희 교회 공동체를 입양해주고 지금까지 모든 영역에서 전적으로 서포트 해주는 저희 교회에게는 아버지와 같은 교회입니다. 앞으로 YKCC와 RRCC가 계속해서 하나님 안에서 연합하는 사역들이 많아지기를 소망합니다. 예배 후에는 함께 에그헌팅도 하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Church/Photo Album 2022.04.21

하나님이 나이를 주신 이유

참 세월이 빠르네요. 벌써 40살이 되었습니다. 한국도 앞으로는 만 나이를 적용한다고 하니, 다시 30대가 될 수 있을 수도 있겠네요^^ 요즘은 100세 시대라고 하다보니 인생의 전반전을 마치는 시기가 40살이 아닐 수도 있겠네요. 그러나 저에게는 40살이 되었다는 것이 사람들에게 가져다 주는 많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이 들어요. 왜 하나님은 굳이 우리에게 나이라는 것을 주셨을까요? 아마도 그 시기와 때에 맞게 살아가라고 하신 것이 아닐까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제가 전에 죽음에 대한 주제를 가지고 몇번 글을 쓴적이 있는데요. 죽음도 나이와 연관이 되어있다고 생각이 들어요. 물론, 우리 모두가 나이가 들어서 늙어서 죽는 것은 아니지요. 사고나 병을 통해서 죽을 가능성도 있으니까요. 그런데 분명한 것은 우리가..

금요집회를 다시 시작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뜨겁게 예배하고 뜨겁게 기도해본지가 언제인지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그만큼 코로나 펜데믹 상황이 어쩌면 하나님으로부터 우리를 많이 멀어지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혼자 예배하고 혼자 말씀을 묵상하면서 하나님과의 친밀함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함께 모여 예배하는 공동체 가운데서 경험하는 은혜는 더욱 크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 앞에 예배하고 싶고 찬양하고 싶고, 기도하고 싶은 누구나 함께 오셔서 예배하면 좋겠습니다. 이 예배는 성인들만을 위한 시간이 아닙니다. 어린아이부터 어린이 청소년 그리고 성인에 이르기까지 전연령대가 함께 하나님을 열정적으로 예배하는 그런 시간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예배 후 커피타임!(20220327)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이 시작되고 2년만에 예배 후에 전교인이 다함께 커피타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늘 예배전에 점심식사를 함께하고 커피타임을 가지며 교제했던 시간들이 얼마나 그리웠는지 모릅니다. 하루빨리 코로나 바이러스가 다 없어져서 편안하게 교회에서 모이고 함께 식사하고 교제할 수 있게 되기를 소원합니다.

Church/Photo Album 2022.03.28

March 브레이크 어린이 캠프!(20220319)

토론토 지역의 교회를 위한 온라인 어린이 캠프가 열린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저희 교회에도 광고를 했고 참여를 독려했지만, 안타깝게도.. 캠프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다보니.. 부모님들과 아이들에게 큰 관심을 끌지 못했습니다. 오랜 코로나 상황으로 온라인으로 참여한다는 것이 얼마나 지치고 힘든 일인지 알기 때문에 신청자가 없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기도했습니다. 이 좋은 캠프를 오프라인으로 직접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구요.. 그리고 기적이 일어납니다. 당연히 온라인으로 토론토의 한 교회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이 캠프는.. 저희 교회에서 오프라인+온라인으로 진행되게 됩니다. 어떻게 된 일이냐구요? 캠프가 거의 임박했을 시기에 갑자기 기존에 장소를 오픈했던 토론토의 한 교회가 급한 공사가 생겨..

Church/Photo Album 2022.03.23

청년부 수련회(202203)

코비드-19 상황이 발생되고 벌써 2년이 넘었습니다. 코비드 상황이 생긴이후로 가장 안타까운 것은 교회모임을 정상적으로 할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특별히 많은 인원이 함께 모여서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캔슬되거나 시도조차 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어린이 여름캠프, 청년부 리트릿&수련회 등은 지난 2년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정말 감사하게도 2022년이 시작되면서 점점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고 정부의 모임에 관한 규제가 완화되면서 우리교회는 2년만에 청년 수련회로 모이게 되었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함께 교제하고 함께 맛있는 음식을 먹고, 또 함께 말씀을 나누고 기도할 수 있어서 참 행복했습니다. 이 시간을 통해서 저희 교회 청년부가 서로 더 깊이 알게되고 하나님 앞에서 하나되는 귀한 ..

Church/Photo Album 2022.03.13

우리가 놓치고 있던 예배..

우연히 지난주에 교회 집사님들과 성경공부를 하던 중에 예배에 대한 깊은 깨달음을 얻게 되었습니다. 사실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놓치고 있었던 예배에 관한 중요한 사실이었습니다. 교회에 다니는 그리스도인에게 누군가가 예배가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렇게 대답을 하게 될 것입니다. 예배는 말씀을 듣고 기도하는 시간이다. 너무도 정확히 맞는 말입니다. 우리는 교회 혹은 예배를 생각 할 때 항상 말씀과 기도라는 단어를 떠올립니다. 그러나 말씀과 기도만큼이나 예배에 빠져서는 안되는 중요한 다른 두가지가 있습니다. 사도행전 2장 42절 말씀을 보면 초대교회 성도들이 모여서 함께 예배를 드릴 때 했던 네가지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말씀, 기도, 교제, 그리고 떡을 떼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

번아웃이 느껴지다

요즘 의욕이 없고 예전보다 열정이 많이 식은 느낌이 들어서 번아웃 증후군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다행히 심각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오긴 합니다. 그런데 그 테스트의 질문 중에서 몇가지는 100% 저에게 해당되는 내용이 있습니다. 주변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 힘들게 느껴진다. 대체로 모든 일에 의욕이 없다. 혼자 지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주변 사람들에게 실망감을 느낀다. 자주 한계를 느낀다. 이유없이 슬퍼진다. 일이 재미없다. 위의 내용들이 저에게 해당되는 것으로 느껴집니다. 2017년에 캐나다에 와서 교회를 개척하고 섬긴지 6년차가 되었습니다. 중간에 코로나 상황이 생겼고 무려 2년의 시간을 제대로 된 사역 한 번 못해보고 그냥 버티기만 했습니다. 제가 살고있는 캐나다는 이제는 거의 코로나가 끝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