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아가라컬리지 12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게요.

몇주전에 순모임과 주일설교 중에 부모님에 대한 대화와 내용들이 많이 언급되고 서로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부모님과의 갈등과 아픔 그리고 상처들을 나눠주셨습니다. 그 내용을 듣고 있는 것만으로 참 마음이 많이 아프더군요. 그런데 어찌보면 너무도 당연하게 누구나의 삶에서 겪을 수 있는 그런 이야기 들이었습니다. 우리는 어려서부터 행복한 가정을 꿈꾸지요. 아침일찍 나갔다가 저녁 늦게 돌아오시는 아빠를 손꼽아 기다리고, 아빠가 퇴근하실 때 아이스크림이나 과자같은 것을 사오면 온가족이 화목하게 그것을 먹고 대화하며 웃음이 끊이지 않기를 바라죠. 저도 어린시절 저희 가족이 살던 동네 앞에 있던 슈퍼에서 아빠가 사주셨던 과자를 먹으며 즐거웠던 기억이 듭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요즘은 건강하..

온라인 교회

현재 우리는 코로나 시대의 한복판에서 살고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우리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누구도 가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학교, 교회, 영화관, 공연장, 쇼핑몰 등등 바이러스의 감염이 높은 곳에는 되도록 사람들이 가지 않는 것입니다. 이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합리적인 결정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캐나다의 정부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즉각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셧다운 했습니다. 왜냐하면 그곳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였을 때, 바이러스의 감염이 더 확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 이제 교회를 이야기 해볼까요? 지난 3월부터 거의 5개월 이상 교회는 예배를 드리지 못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오프라인으로 모여서 예배를 드릴 수 없었지요. 교회도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기..

난 코로나시대에 가장 행복한 사람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이 세상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점령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우리가 그동안 당연하게 여기며 누렸던 모든 것들이 한 순간에 사라진 것입니다. 누군가를 만나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그리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조차 두렵고 공포감을 주는 시간속에 우리는 들어와 있습니다. 많은 국가의 경제가 무너졌고, 사람들은 경제활동을 할 수 없으며, 또 우리는 사랑하는 누군가를 바이러스에 의해 잃어야만 했습니다. 더 무서운 것은 이 시대가 곧 끝날 것이라는 희망이 보이지 않고, 오히려 세계 곳곳에 2차 웨이브가 돌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희가 살고 있는 나이아가라 지역은 그나마 확진자가 많지 않아, 교회가 리오픈 되었고, 또한 9월부터는 아이들 학교가 오픈되어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그러..

격려의 중요성.

제가 예전에도 언급을 했던 주제로 기억을 하고 있어요. 왜냐하면 제가 평생동안 별로 받아본적 없는 단어이기 때문이기도 하기 때문이죠. 저는 꽤 오랜시간 진로에 대한 고민과 걱정이 있었어요. 대학을 진학하고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도 앞으로 내가 무엇을 하고 살아야할지 막연한 상태에 있었죠. 그리고 23살의 어느날,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고나서 목회자가 되기로 결심을 했어요. 그러나 초보목회자의 삶은 참 외롭고 고단했어요. 안타깝게도 모든 교회의 리더들은 어시스턴트로 들어온 초보 목회자에게 참 바라는 것이 많았어요. 무슨 갖춰야 할 조건이 그렇게 많은지.. 늘 나는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으로 여겨지곤 했죠. 제가 부교역자로 많은 교회를 거쳐가며 사역을 했는데요. 충분히 사역을 하고 사임할 때가 되어서 떠난 곳..

2년이 지났습니다.

참 세월이 빠릅니다. 캐나다에 처음와서 적응하면서 허우적 거리던 시절이 다 지나고, 이제는 이 곳이 내 집이 된 것 같은 느낌입니다. 얼마전 오랜만에 한국에 가족들을 방문하고 왔는데요. 토론토 공항에 내려 근처 주차장에서 내 차에 오르는 순간 얼마나 마음이 편해지는지 모릅니다. 제 욕심으로는 평생 이곳에 살고, 이 교회를 섬기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제가 아는 하나님은 절대 저를 그렇게 내버려두시지 않을 것을 너무도 잘 압니다. 얼마전에는 YKCC 2주년 창립감사예배를 은혜속에 드렸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이 참석을 해주셨습니다. 2017년 가을에 저희 가정과 지희자매까지 다섯명이서 예배드렸던 한주 한주가 떠오릅니다. 매주 집에서 무거운 건반과 스피커와 밥통을 들고 교회에 와서 예배했던 모습이 ..